범연기학원

02-461-1777

실기자료실


 

[남자대사] 서울예대 (연극 "오델로" 중에서)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범연기학원
댓글 0건 조회 2,449회 작성일 16-02-06 03:39

본문

오델로 : 정의의 신이라도, 여기서는 칼을 꺾지 않을 수 없겠구나! 한번 더, 한번 더. 죽어서도 이대로 있어다오. 나는 너를 죽이고 그리고 사랑하겠어. 한번만 더, 이게 마지막이다. 이런 사랑스런 것이, 그렇게 나쁠수도 있었을까. 눈물을 참을 수 없구나. 그러나 잔인한 눈물이다. 아니, 신성한 눈물이다. 사랑하기 때문에 철퇴를 내리는거다. 
(연극 ‘오델로’ 중에서)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